키메디 소식

언론보도 | 키메디, 당뇨병학회 전 이사장 윤건호 교수와 ‘당뇨병 학당’ 개최
작성일2022-05-26 | 조회593회

본문

- 임상 사례를 통한 전문가들의 토론 중심의 당뇨병 학당 모듈 1’ 개최

- 당뇨병학회 전 이사장 윤건호 교수가 좌장으로 1,700명의 의료진 참가

 

(2022.5.25) 료학술 포털 키메디가 당뇨병학회 전 이사장인 윤건호 교수(가톨릭의대 내분비내과)가 좌장을 맡아 진행한 당뇨병 학당 모듈 1’이 약 1,700 명의 의료진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마무리됐다고 밝혔다.

 

efb3e9f8d1f94d45d773ddc088ac4974_1653544801_2123.jpg

 


지난 520일 키메디 사이트를 통해 온라인으로 진행된 당뇨병 학당은 당뇨병을 주제로 한 교육 및 토론 프로그램으로 참여 의료진들이 난치 환자 사례를 공유하고 효과적인 치료 방법을 함께 도출해 보는 논의의 장으로 마련됐다. 일방향으로 진행되는 기존의 웨비나(Webinar) 방식에서 벗어나, 모든 참석자들이 상호 교류할 수 있는 인터랙티브 세션(Interactive Session)으로 진행돼 의미를 더했다.

 

efb3e9f8d1f94d45d773ddc088ac4974_1653544818_6848.JPG

<당뇨병 학당>에 좌장을 맡은 윤건호 카톨릭의대 교수가 임상 사례를 소개하고 있다

 

당뇨병 학당은 르네상스 시대의 거장 라파엘로의 작품 <아테네 학당>을 모티브로 고안됐다. 그림 속 고대 아테네의 석학들의 모습처럼 의료진들이 각자의 의견을 개진하고 토론하는 민주적인 방식을 채택했는데, 이는 좌장을 맡은 윤건호 교수의 아이디어다. 행사에서 공유된 난치 환자 사례는 키메디의 환자 사례 모집 이벤트를 통해 모였다. 채택된 사례는 접수한 의료인이 직접 출연해 참석자들에게 발표했다.

 

5358776efbb54b54f349a5a87a6f51ed_1653544839_4501.JPG

<당뇨병 학당> 참가자가 임상 사례를 공유하고 있다

 

이번 당뇨병 학당의 첫 번째 모듈에서는 인슐린 조절이 매우 불안정한 간경변증 환자, ▲루프스 치료를 위한 스테로이드가 원인이 된 중증 당뇨병 환자, ▲인슐린과 메트포르민 약물 치료를 진행함에도 당화혈색소(HbA1C) 수치가 10% 이상인 중증 환자, ▲4제 병용 요법(SU+metformin+DPP4+SGLT2)으로도 혈당 조절에 실패한 환자 등 네 가지 환자 사례가 공유됐다.

 

전체 참여자 중 60명의 의료진들은 화상회의 시스템을 활용해 온라인 방청객으로 참여했고, 나머지 1,600명 이상의 의료진들은 라이브 영상을 지켜봤다. 참여자들은 투표 기능(Voting System)을 통해 발표되는 환자 사례마다 해당 환자를 치료할 수 있는 효과적인 솔루션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실시간 Q&A 창으로도 궁금증을 활발히 공유했다.

 

5358776efbb54b54f349a5a87a6f51ed_1653544848_5201.jpg

투표를 통해 참가자들이 임상 소견을 공유하고 있다

 

당뇨병학당을 진행한 키메디 메디컬마케팅 본부의 김은비 팀장은 다양한 임상 사례를 통해 참여자들의 흥미를 유발할 수 있었다의료진 회원들이 직접 세션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웨비나 콘텐츠의 질을 한 차원 높였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편 키메디는 빠른 시일 내에 당뇨병 학당 모듈 2”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당뇨병 학당 모듈 1”은 키메디 홈페이지 내 당뇨병 학당 다시 보기 (https://www.keymedi.com/meditv/vod/6224)를 통해 시청할 수 있으며, 키메디 홈페이지는 의료진 회원 가입을 통해 이용 가능하다.


서울경제 - https://www.sedaily.com/NewsView/2664AVFOT7

메디포뉴스 - http://www.medifonews.com/news/article.html?no=167220